Followers

Wednesday, June 11, 2014

KOREAN MUSIC: Psy's Hangover Lyrics (with English Translation of the Parts in Korean)





[Hook]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Party’s over, it ain’t over
Tryna make a backup memory over and over  (tryna = trying to)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Party’s over, it ain’t over
Cannot find a single piece of me, game 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Cannot find a single piece of me, game over!

[Verse 1:Snoop Dogg]

Drink ‘till you get drunk
Smoke like a broke’ stove
Don’t quit, take flight
I can’t remember last night
It’s aight, this the life of a superstar
Psy-fi with that boy
trooping hard, couping cars
Snoop be hard in the paint
Drink another cup until I fall flat
All lead and then some 151, done dilly
Really for sure that
I’m throwback intoxicated
Change over, game over, hangover, faded

[Verse 2: Psy]

대체 어디 있으
Where the heck are you?
꾀꼬리 못 찾겠스
Can’t find you, Sweetie!
E---eeny, meeny, miny, moe
Catch a lady by the toe
안 예쁘면 예뻐보일 때까지 빨아 삐리뽀
If she’s not pretty, drink until she looks pretty, ppirippo

[Pre-hook]

Drink it up and get sick
Bottoms up, get wasted
Pour it up, drink it up, live it up, give it up
Oh my god d*mm*t, there’s the f*ck*ng limit
Pour it up, drink it up, live it up, give it up
받으시오 
Take this glass
But I can’t stop
Making bottles pop until the wheels fall off
받으시오 
Take this glass
And I can’t quit
I wake up in the morning do the same sh*t
Wake up in the morning do the same sh*t

[Hook]

Hangover, hangover, hangover, hangover-over-over (bend over)
Cannot find a single piece of me, game over!

[Bridge: Snoop Dogg]

Waking and baking, shaking the flees
Caking and baking, raking the cheese
Early in the morning in the bathroom on my knees
Tipping and dripping, flipping the flow
Whipping and dripping a drink on the floor
This is the only way that I was taught a long time ago
Seoul, Korea, you’ll see a G-ah like me-ah
Never would there ever be another like he-ah
G-A-N-G-S-T-A, nothing left to say
I done smoked my whole day

[Verse 3: Psy]

베이비 나를 시험해, 어서 나를 시험해 
Baby, try me. C’mon, try me
거시기가 거시기하니 거시기하고 짜게 거시기해
You know, I feel like, well, whatchamacallit, you know
내일은 없다 에라 (에라
There's no tomorrow, sh*t  (sh*t)
모르겠다 내 배를 째라 (째라
Whatever! Sue me! (Sue me)
내일의 나는 오늘의 너를 백프로 몰라 (몰라)
Tomorrow’s me don’t know 100 percent of today’s you (don’t know)
베이비 나를 시험해 어서 나 시험해 
Baby, try me. C’mon, try me
거시기가 거시기하니 거시기하고 짜게 거시기해
You know, I feel like, well, whatchamacallit, you know
내일은 없다 에라 (에라
There's no tomorrow, sh*t  (sh*t)
모르겠다 내 배를 째라 (째라
Whatever! Sue me! (Sue me)
내일의 나는 오늘의 너를 백프로 몰라
Tomorrow’s me don’t know 100 percent of today’s you (don’t know)

[Pre-hook] + [Hook]

[Bridge]

[Hook] + [Pre-hook] + [Hook]





Sunday, June 8, 2014

KOREAN MUSIC: My One Liner Review of Psy's "Hangover"


Psy should've recovered from the "Gangnam Style Hangover." Period.






Click HERE for Psy's "Hangover" Lyrics (with English Translation of the Parts in Korean).


Psy's success of Gangnam Style (GS) is his arch enemy. Even though he said his GS success was an accident (link), I bet he thinks he knows the recipe for success. Unfortunately, however, he was mistaken if my guess was right. I think he hit the jackpot because he didn't expect it and didn't long for it. He just wanted to have fun and then voila! -- it just happened.

Let's look back on his "Gentleman" released last year. I believe the song was not well-received in the US and not as successful as GS because of its over-the-top music video. For I really liked the beat of the song which sure is catchy. Yet, none of my local radio stations has ever played the song - not even once - when they have played the Chainsmokers' "#Selfie" (which I think no doubt copied Gentleman) more than enough.





Honestly, I really like Psy's new song and I liked "Gentleman" as well. However, if he really wants to be taken seriously, he'll have to stop trying too hard with his music videos, which have overshadowed the quality of his music.

And I just hope he hasn't missed the exit out of the GS beltway yet.

Or he'll have to go find Morpheus to learn how to free his mind.


Friday, May 23, 2014

KOREAN POLITICS: Memorial Ceremony Marks 5th Anniversary of President Roh Moohyun's Death


"The World Where People Live"

ROH HAD A DREAM THAT PEOPLE WILL
ONE DAY LIVE IN A NATION
WHERE THEY WOULD BE TREATED
AS HUMAN-BEINGS,
i.e., EQUALLY AND WITH DIGNITY,
WHERE MONEY AND MARKETS WOULD BE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Five years ago today (5/23/2009), South Korea’s 9th President Roh Moohyun faced an untimely end and left behind his wife, two children, and his loyal followers and supporters.  Even though I'm not the kind of person who blindly admires or idolizes anyone, like political or religious leaders, celebrities, or anything, but I have the utmost respect for him, especially for what he had believed in or dreamed of throughout his political career. 

Roh believed in and dreamed of a nation where every single individual is respected as a human being, treated fairly and equally and with dignity.  In fact, I have debated with myself about whether to put this post into the politics category or history, and just now, while writing the opening of this post, I've come to decide that this post still belongs to the politics  as his legacy is not yet history but still ongoing.  Now the time has come for those who are “still alive,” politicians or civilians, to follow his legacy.  For as William Faulkner put it, “History is not was, it IS.”

Last night (May 22) around midnight (around 2 pm, May 23 (Korean Standard Time)), during the official Roh memorial ceremony held at his hometown cemetery, two tribute music videos were played:  Cho Kwanwoo’s “I Miss Him” (그가 그립다) and Lee Seunghwan’s “I Want to See Us Together” (함께 있는 우리가 보고 싶다)  I translated the lyrics of these two songs and subtitled the tribute videos and here they are:



Cho Kwanwoo: I Miss Him (그가 그립다)

Lee Seunghwan: I Want To See Us Together (함께 있는 우리가 보고싶다)


By the way, Kim Ki Duk's new film, "One On One," opened last month, on April 22.  Kim revealed that the film was his personal testimony and confession, dedicated to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He added that the film was a testimony of his love for Roh; he said Roh was the most compassionate President (in Korean history) who had dreamed of an equal society where everyone would be respected.  At the same time, it was his confession of guilt for, he said, not carrying out Roh’s dream but instead, driving him into the corner out of selfish greed.

In “One On One,” a high school girl is brutally murdered, on May 9, by the seven hitmen.  Then the villains are immediately hunted down and attacked by seven people from a terror group, “Shadow.”  The film asks the audience which side they are on and which one of them they are. Now, here’s the trailer for “One On One” (Warning: The following video contains content some viewers may find disturbing):



Kim Kiduk's 2014 Film "One On One" Trailer

Saturday, May 17, 2014

KOREAN HISTORY: 1980년의 광주를 기리며 다시 되새기는 4·19 학생혁명, 5·16 군사반란, 12·12 군사반란, 그리고 5·18 광주민주화운동


The English version of this post will be available soon.


한국시간으로 어제 5 16일은 박정희의 군홧발에 의해 민주정권이 짓밟힌 날이고 내일 5 18일은 전두환의 탱크에 의해 무고한 광주의 양민들이 학살된 날입니다.  오늘은 리영희 선생님이 임헌영씨와 나눈 대담을 기록한 <대화>에서 4·19 학생혁명, 5·16 군사반란, 12·12 군사반란, 그리고 5·18 광주민주화운동 부분을 발췌·요약 올립니다.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참으로 역사는 되풀이 되고 되풀이 되는군요.  그만큼 우리가 역사를 잊고 살았다는 반증일까요?  특히 지금 현재도 진행형인 미국의 일본중심 아시아 후견체제정책은 너무 싫군요. (본문의 영어 버전은 조만간 올리겠습니다)

책은 기자 리영희 본인이 목격하고 경험한 사건을 낱낱이 이야기한 내용을 담은 것이며본문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직접적으로 목격을 없었기에 이에 대한 증언은 아주 미약합니다그런 이유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분들을 위해 본문 마지막에 은퇴한 독일 기자이자 광주 항쟁의 목격자인 유르겐 힌츠페터의 1980 광주항쟁 다큐멘터리 비디오를 올려 놓았습니다.


리영희의 <대화> 중에서 발췌·요약한 글입니다 (249~297, 471~498, 525~544)




4·19: 희망의 봉화, 꺼진 뒤의 암흑

리영희: 나는 합동통신사 기자였다(: 1980 12 19, 신군부의 언론 통폐합 시기에 전두환의 지시에 따라 당시 양대 통신사였던 합동통신(合同通信) 동양통신(東洋通信) 강제로 통합되고 다른 군소 통신사를 흡수해 연합통신(聯合通信) 출범했다. 연합통신은 현재의 연합뉴스이다.)  1960 4 19, 이승만 정권의 대통령 부정선거 부정투표 조작에 항의하는 전국적 데모가 일어나서 계엄령이 발동됐다. 서울 시위의 도화선은 4 18, 고려대 학생들의 서울시내 이승만 데모였다.  4 24 밤에 학생 데모대와 계엄군이  충돌 직전의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에 돌입했다. 어느 한쪽에서든 자제력을 상실하기만 하면 계엄군이 발포를 태세였다.

그런데 시간에 이미 미국정부가 한국학생들의 반정부 행동은 정당하다. 이승만은 사태를 주시하기 바란다라는 취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는 이승만에게 즉시 정권을 내놓으라는 요구와 같았다. 한국 언론인들은 이미 이승만이 하야할 조건을 가지고 미국과 협상 중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사실상, 이승만이 하야한 이틀만인 1960 4 28, 미국은 프로펠러 비행기를 보내 이승만 부부를 경무대로부터 구출 남한 밖으로 탈출시켰다.)  이런 상황을 모르고 있던 학생들 뿐이었다.

당시 눈으로 직접 목격한 바에 의하면 경찰 경비부대가 총을 쏘아서 학생 몇명이 죽기는 했지만, 이런 소용돌이 속에서 경찰들은 사실 도망가기 바빴다. 4.19 희생자는 국립경찰보다도 김창룡이라는 일제시대 만군헌병을 지낸 특무부장이 창설한 육군특무대 대원들에 의해 많이 발생했다. (: 1948 여수-순천 사건 이후김창룡은 좌익 경찰들과 군인들을 색출하기 위해 자신과 같이 일제시대에 만군헌병 또는 순사였던 인물들을 모아 특수조사단을 결성했는데훗날 (1950이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 바로 육군특무대였다.)  경무대 앞에서 경찰사격으로 흩어져 도망하는 대학생들이 운현동으로 몰려갔을 , 거기에 있던 특무대 앞에서 많은 학생들이 죽었다나는 특무대에 의해 학생들이 죽는 참상들을 현장에서 직접 목격했다. 이승만 정권은 사실상 무너진 시점인데 이를 모르는 학생들은 무차별 발포 속에 희생되고 있었다.

그리고 4 25일에 교수들이 데모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 나는 이들의 데모가 미국정부가 이승만을 팽하기로 결정한 미국 측의 시사를 받아서 시작됐다고 본다. 교수들이 진정 학생들에게 힘을 보태고 이승만 하야에 압력을 가하려 했다면 늦어도 23일에는 데모에 나섰어야 했다. 왜냐하면 이승만은 이미 24 오전에 자유당 총재를 사임했고 이기붕은 부통령을 사임했기 때문이다결국 미국이 이승만의 폐기처분을 결정한 이후 대학교수들은 숟가락만 얹은 뿐이었고, 미국을 움직인 것은 한국의 대학생들과 각계각층의 대중이 합세한 국민적 의사표시였던 것이다. 소용돌이 속에서 며칠을 내가 보기에 대학교수들은 비겁한 기회주의자들이었다.

당시 6.25 전쟁이 끝난 10년이 되는 사이 북한은 전쟁 피해복구를 눈부시게 달성하여 중공업 초기단계로 진입하기 일보 직전의 놀라운 경제발전을 계속하고 있었다. 반면 남한은 많은 외국원조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분야에서 6.25 전보다도 후퇴한 상태였다. 남한은 북한의 그늘 아래 가려진 존재였고 미국으로서는 모종의 결단을 내릴 밖에는 없는 정황이었다.

무렵 미국은 일본중심 아시아 후견체제,” 특히 남한에 대한 일본정부의 전면적 후견체제의 확립을 구상 중이었다. 그런데 이승만은 수백 척의 일본어선과 많은 일본어부들을 나포·억류하는 등의 국제법 위반행위를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광적인 반일정책을 취하고 있었다. 이런 정치술책이 가증스러운 이유는 바로 권력은 친일파 민족반역자로 유지하고, 그런 정권에 대한 국민적 비난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 온갖 반일정책 취했기 때문이다일본에게 남한 안보의 책임을 맡기려는 미국의 일본중심 아시아 후견체제정책도 이승만의 완고한 한일 국교정상화 회담 거부로 난관에 부딪치게 됐다. 그래서 1960 이전에 벌써 미국은 이승만을 제거하고 친일적 정부를 세우려 호시탐탐 노리고 있던 차였다. 그랬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이승만정권이 몰락한 이후 들어선 민주당정권의 민주적 운영을 지지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문민정부가 아닌 철저한 반공주의를 표방하는 독재군부정권으로 대치할 방법과 구실을 준비하는 이중적 ()한정책을 추진하고 있었다.

대상인물이 바로 박정희 육군소장이었다. 한국정치에 있어 그때까지로 보면 가장 깨끗한 1960년의 민주선거로 민주당정부가 들어섰는데, 내부에서 분란이 끊이지 않고, 해방 이후 꾸준히 탄압·억압 받아온 사회주의 단체들이나 좌파들의 운동이 격화되어 정국이 불안정해지고 있었다. 그리하여 1 후인 1961 5 16, 미국정부는 박정희에게 쿠데타의 승인 신호를 보냈다. 결국, 삼장법사의 손바닥 위에서 노는 손오공, 이것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실체이다.


5·16: 군홧발 아래 꺼져간 4·19 희망

1961 5 16, 박정희가 쿠데타를 일으켰다는 사실을 아는 순간 썩어빠진 군대가 무엇을 개혁하겠다고 나서나.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반역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박정희가 쿠데타의 구실로 내걸었던 민주당정부의 무능과 부패는 사실 쿠데타를 정당화할 만큼 심각했던 것이 아니었다. 민주당 내의 소위 신구 간의 갈등도 이승만 정부 내내 있었던 여야 대립투쟁에 비하면 쿠데타를 합리화할 만큼 탈법적이지도 않았다. 내가 이전 7년간 경험했던 대한민국 군대라는 것은 나라의 어떤 다른 집단보다도 썩은 야만적인 집단이었다. 그런 군대가 공명한 선거로 수립된 민주정부를 탱크로 전복하려다니.

그런데 쿠데타 직후 미국정부의 반응이 재미있었다.  5 16 미국무부는 합법적 민주정부를 쿠데타로 전복하는 행위는 승인할 없다라는, 그리고 미국정부는 반란군의 즉각 원대복귀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래서 국민들은 대체로 미국이 쿠데타에 대해 사전에 모르고 있었거나 이에 반대한다고 이해하고 박정희 쿠데타가 실패할 것으로 예견하게 되었다.

하지만 박정희는 쿠데타에 성공하고 마침내 미국대통령을 알현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게 된다. 당시 그의 직책은 국가재건최고회의의장이었고, 상전인 미국대통령의 윤허가 내려져야 대한민국이라는 속방의 대통령이 있으니까.  방문은 1961 11 11일부터 15일간의 일정이었다나는 그때 공식취재기자로 동행하게 되었다.

쿠데타 6개월 이후인 당시, 대부분의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엘리트들은 케네디가 쿠데타정권을 승인하지 않고 민간정부로 권력이양을 하도록 강력한 압력을 행사하기를 바라고 있었다. 하지만 동행했던 동아일보 조선일보 기자들이 "케네디가 벌려 박정희의 요구를 전면 수락했다"는 기사를 송고하자 조속한 민정이양을 바라는 국민들은 실망과 절망을 금치 못했다. 그런데 바로 내가 특종기사를 내게 됐다. 내용은:

케네디는 박정희에게 (1) 조속한 시일 내에 공정한 선거를 통한 민정으로 이양할 (2) 민정이양에 앞서는 군의 정치관여 금지와 원대복귀 (3) 그때까지 모든 경제원조의 집행연기 (4) 군사원조의 잠정적 동결 (5) 박정희가 1 경제계획으로 요구한 공업화계획 자원 23 요구의 백지화 (6) 조속한 한일회담 재개를 통하여 단시일 내의 한일국교정상화 실현 (7) 베트남 사태에 대한 남한의 협력 등을 요구했다는 것이었다. (다른 구실과 명분이고 핵심은 (6) (7)이다.)

결국, 미국정부는 박정희가 가리고 아웅식으로나마 총선을 통해서 권력이양을 하고 군복을 벗고 민간정권으로 탈바꿈한다면 그의 군부정권을 승인하려는 속셈이었다앞서 말했듯, 6·25 전쟁이 끝난 10년이 되는 사이 북한은 이미 정치 경제 사회 과학 기술 생산의 모든 면에서 전쟁 전의 수준을 넘어서 세계가 놀라워하는 속도로 발전을 계속하고 있었고 미국은 이런 북한에 대항하기 위해 강력한 독재개발형체재를 남한에 세우기로 결정을 것이다.

당시 미국은 베트남에서도 한반도와 같은 딜레마에 빠져 있었고, 쿠바에서는 카스트로의 반미적 사회주의 혁명이 성공했으며, 중국대륙에서는 모택동 공산정권이 승승장구하고 있었다. 궁지에 몰린 케네디는 문민정치나 민주주의로는 남한에서 자기 세력을 유지할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친미·반공·군부·독재체재 수립을 위해 나온 이데올로기가 바로 로스토우 (Rostow) 독재개발이론이었다한 마디로 미국식 자본주의의 반공주의 군부 독재개발이론인 셈이다. 케네디가 채택한 이론은 집행주체를 군대 설정한 것이 특징이다. 사실은 도대체 어떻게 박정희가 남한에서 집권하게 됐는지, 배경을 명명백백하게 알려준다.  

로스토우 계획에 따라 케네디는 미국의 ()남한 경제지원을 일본에게 대행시키기로 결정한다. 이것이 박정희가 정권의 목숨을 걸고 한일 국교정상화 회담을 강행한 이유이다. 훗날 박정희의 뒤를 이은 전두환이 12·12쿠데타를 일으켰을 때도 레이건 즉각 일본의 군국주의, 극우반공주의 세력의 대표인 일본의 나카소네 정권으로 하여금 전두환에게 40 불의 정권탈취 사례금조의 원조를 제공하게 하였다. 이때 미국은 일본에게 남한에 대한 경제적 보호역할 아니라 정치·군사적 보호역할까지 위임했다.

군부독재 정권 수립 이후 18 동안 미국 국가이익의 충실한 대리인이었던  박정희와 군부 권력집단이 쓸모없게 되자 미국은 그들을 대신할 세력을 물색하게 된다바로 전두환이라는 철저하게 타락한 군인과 그의 주변 집단이다. 박정희 통치의 끝에 와서 막간으로 연출됐던 김재규의 박정희 사살사건에서도 나는 직접적이지는 않더라도 모종의 미국의 역할을 감지할 있었다. 악명높은 전쟁주의자인 레이건이 대통령에 취임한 즉시 공식적으로 백악관에 초청한 첫번째 국빈이 바로 영국도 일본도 아닌 대한민국의 전두환이었다. 전두환은 아직 정식 대통령도 아니었다. 케네디가 박정희에게 윤허를 내린 19 전에도 박정희는 쿠데타 권력의 총수였지 대통령이 아니었다. 꼭같은 수법이다!


12·12와 5·18: 배신 당한 서울의

나는 1977 11 23일에 , 나의 저서 <우상과 이성> 그리고 편역서 <8억인과의 대화> 반공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투옥되었다. 광주형무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 1979 11 어느날 아침, 민주화 운동을 하다 투옥된 서울대 경제학과 학생 김병곤이 내게 와서는 박정희 죽었어요, 맞았어요그러고는 쏜살같이 도망을 갔다. 순간 나는 눈물과 웃음이 한꺼번에 터져 나왔다. 지금까지 억누르고 있던 세상의 압력, 시커먼 모든 것이 한순간에 거두어지는 같은, 죽음에서 살아난 같은 그런 느낌인데, 눈물과 함께 웃음이 마구 나왔다.  이제는 민간정부가 들어설 것이고 감히 군인들이 정권을 노리는 짓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대로 서울의 이라고 나도 초기에 그렇게 느꼈다.

그런데 내가 감옥에 있던 1979 12 12일에 전두환 일당에 의해 쿠데타가 일어났다그리고 출옥한 조금 지나면서 나는 미국측 정보를 알게 됐다. 한국에는 다섯개 계통의 미국 첩보채널이 있었다. 이를 총괄하는 관리자가 바로 농구선수 박신자의 남편이었는데 그의 지인을 통해 한국인의 의지와 희망에 따라 민정으로, 김대중이나 김영삼을 중심으로 밖에 없다는 판단을 첩보기관들이 내리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하지만 박신자의 남편은 여기서 민정으로 넘기면 남한은 큰일난다, 다시 군대가 장악해야 한다라는 주장을 강력하게 했다는 것이다. 총괄관리자였던 그는 결국 다른 기관들의 상황평가를 무시하고 자신의 주장을 워싱턴에 건의함으로써 미국정부가 전두환의 군부 쪽으로 지원정책을 돌렸다고 한다.

1980 5 17 11 30, 나는 남산 중앙정보부 암굴 지하3 감방에 느닷없이 끌려갔다. 전국비상계엄 발동과 전두환 군부세력의 광주대학살 음모를 꿈에도 예상 못하고 있던 터였다. 그곳에서 그들은 오직 김대중 이야기만을 집요하게 물었다. 그래서 김대중에게 뭔가 일이 생겼다는 생각만 들었지 광주에서 무슨 일이 났다는 전혀 눈치를 없었다. 풀려 나올 때까지 그렇게 60 동안 심문을 받았다.

달여 만에 석방되어 나오니까, 아내가 내게 신문 장을 보여줬다. 내가 연행된 바로 다음날, 5 18 아침 호외였다. 거기에 내가 광주폭동 배후조종 주모자 사람으로, 시인 고은, 정치인 예춘호, 목사 인명진 등과 함께 올라 있었다. 한쪽에 김종필, 이후락 20 여명이 부정축재자, 김대중, 교수 한완상, 교수 이문영 10 명이 김대중 내란 음모자 올라 있었다그것을 보고서야 나는 광주사태를 알게 됐다. 양날의 칼로 한번에 그들을 숙청하고 우리를 제거하려는 심산이었다. 부정축재자와 사회불안인자를 숙청한다는 것이 5·18 계엄의 허울좋은 명분이었다. 하지만 나는 광주에 적도 없었다같은 7 31, 172개의 잡지가 등록을 취소 당하고, 11 14 언론은 통폐합되었으며, 지식인들을 옴짝달싹도 못하게 만들어 놓았다.

앞서 말했듯, 레이건이 취임 즉시 공식적으로 백악관에 초청한 첫번째 국빈은 바로 전두환이었다. 미국대통령이 취임 후에 공식초청하는 상대방은 전통적으로 유럽국가 원수들이다그런 전통을 깨고 전두환을 첫째로 초청했다는 것은 바로 미국이 남한에서 무엇을 원하는 가를 말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전두환은 일본을 방문하여 일왕과 대면하는 영예 누린다이런 일련의 조치들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다름 아닌 미국과 일본의 의사에 따라 선택되기도 하고 폐기되기도 한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전두환이 광주시민의 민주화 운동을 잔인무도하게 탱크로 짓눌러버린 행위를 미국이 배후에서 모두 조종했다는 증거가 주한 미군사령관과 주한 미국대사, 미국정부 사이에 교환된 극비문서에 낱낱이 밝혀져 있다

===================================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들은 2011 5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링크)

아래의 비디오는 노무현 정권 첫해인 2003 5 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기리기 위해 KBS에서 방영했던 다큐멘터리 1980 5, 푸른 눈의 목격자”이다 영상은 은퇴한 독일 기자이자 광주 항쟁의 목격자인 유르겐 힌츠페터가 촬영하고 제작한 영상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KBS 다큐멘터리1980 5, 푸른 눈의 목격자, 1
방영일: 2003 5 18

KBS 다큐멘터리1980 5푸른 눈의 목격자, 2
방영일: 2003 5 18



 블로그의 관련글: 유르겐 힌츠페터의 1980 광주항쟁 다큐멘터리 그리고 2012 한국영화 26년”  ( 글의 한글버전은 영문버전 밑으로 있으니 한글로 읽으시려면 스크롤을 내려 주세요.)